中 선전 경제특구, 암호화폐 연구특구 지정

박소현 기자 | 기사입력 2019/08/20 [10:18]

中 선전 경제특구, 암호화폐 연구특구 지정

박소현 기자 | 입력 : 2019/08/20 [10:18]

 

중국 선전(深圳) 경제특구가 정부 지원하에 암호화폐 연구를 진행한다.

 

18일(현지시간) 코인텔레그래프 보도에 따르면 중국 공산당 중앙위원회는 남부 대도시 선전을 '중국 특색의 사회주의 선행 시험구'로 지정한다고 발표하면서, 암호화폐 연구를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국가급 종합 과학센터 설립, ▲해외 인재 유치 및 창업 장려, ▲선전·홍콩·마카오 금융연계 강화 등 도시 기능을 향상시키기 위한 우대 정책이 시행될 방침이다.

 

여기에 위안화 기반 디지털 펀드, 국영 암호화폐 연구 지원 계획도 포함됐다. 연구는 거시 금융시장에서 현대적인 산업 시스템과 암호화폐가 가진 영향력에 집중될 예정이다.

 

암호화폐 산업을 적극적으로 단속해온 중국이 최근 암호화폐에 대한 입장 변화를 내비치고 있다.

 

중국 인민은행은 자체 암호화폐 개발에 속도를 낼 것이라는 공식 입장을 발표했으며, 지난 10일에는 중국 인민은행 지급결제 부문 무장춘(穆长春) 부국장이 '중앙은행 발행 암호화폐(CBDC)' 도입이 임박했다고 전했다. 이는 이중 운영시스템으로 가동되는 시스템으로 탈중앙화 방식의 암호화폐는 아니라는 지적도 나온다.

 

선전은 중국 정부의 전폭적인 지지로 더욱 발전할 전망이다. 중국 중앙 국무원은 "선전이 경제, 산업, 문화, 공공서비스, 생태환경 모든 분야에서 세계 일류 수준으로 성장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송환법 반대 시위가 서세지고 있는 홍콩과 인접한 도시로 시험구 지정이 홍콩의 입지를 약화시키고, 정부 통제력을 강화하려는 정치적 전략이라는 해석도 제기됐다.

 

중국 매체들은 지난해 2018년 1인당 GDP가 19만 위안으로 베이징과 상하이 수준을 크게 웃돌며, 앞선 혁신 과학기술 발전을 보이고 있는 선전이 중국 특색 사회주의를 실천할 최적의 장소라고 강조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HTC, 블록체인폰에 비트코인캐시 지갑 탑재
1/5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