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 플랫폼 투어비스, 간편결제 서비스 ‘차이(CHAI)’ 도입

김진범 기자 | 기사입력 2019/12/05 [23:59]

여행 플랫폼 투어비스, 간편결제 서비스 ‘차이(CHAI)’ 도입

김진범 기자 | 입력 : 2019/12/05 [23:59]


간편결제 서비스 ‘차이(CHAI)’는 여행 플랫폼 타이드스퀘어 투어비스(이하 투어비스, 대표 윤민, www.tourvis.com)가 차이를 도입했다고 5일 밝혔다. 투어비스 이용자는 차이 결제 시 최대 10%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투어비스에서 항공권 결제 시 차이를 이용하면 기존 상품가에서 최대 10% 할인된 운임으로 구매할 수 있다. 최대 할인 금액은 건당 10만원이며, 결제 횟수는 제한이 없다. 

 

차이 서비스 도입으로 투어비스는 운임뿐 아니라 편의성도 한층 강화됐다. 첫 사용 시 은행계좌 및 비밀번호를 등록하며 복잡한 결제 정보 입력 없이 비밀번호 입력만으로 빠르고 편하게 결제 가능하다. 또한 할인 금액, 현금영수증, 거래내역도 한 곳에서 쉽게 확인할 수 있다. 

 

투어비스 신정호 CSO는 “차이 결제는 도입 초기임에도 동남아, 미주, 유럽 등 다양한 노선에서 이뤄지고 있다. 이를 통해 투어비스는 기존에 경쟁력 있던 유럽 지역을 포함하여 전반적으로 운임 효율성을 높이고, 관련 프로모션도 활성화하여 업계 우위를 확보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한창준 차이 코퍼레이션 대표는 “차이는 이커머스는 물론 투어비스 같은 여행 서비스, 인테리어, 음원, 편의점 등 다양한 분야로 서비스를 확대하고 있다. 앞으로도 온오프라인 전반에 걸쳐 가맹점 부담은 낮추고, 소비자 혜택은 극대화하는 서비스를 제공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차이는 글로벌 블록체인 핀테크 기업 테라와 전략적 파트너십을 통해 간편결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지난 6월 출시된 이후 68만 이상의 유저를 확보하며 경쟁이 치열한 간편결제 시장에서 빠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테라는 국내 대표 블록체인 프로젝트로 실생활에서 사용 가능한 디지털 화폐 구현에 힘쓰고 있다. 테라 블록체인 생태계 참여에 필요한 토큰 루나(LUNA)는 현재 국내 거래소 코인원, 고팍스, GDAC, 그리고 해외 거래소 비트루(Bitrue) 등에서 만나볼 수 있다.

 

투어비스는 2019년 상반기부터 NDC 플랫폼을 통해 항공사와 여행사 간 직접적인 발권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항공료 할인을 통한 발권량 증가는 물론 부가 서비스 신청까지 여행사에서 진행하며 차별화된 서비스 상품을 제공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뉴스레터 구독하기

세상을 바꾸고 있는 블록체인과 IT 관련 이야기를 쉽고 재미있게 만나보세요.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뉴스레터 발송을 위한 최소한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이용합니다. 수집된 정보는 발송 외 다른 목적으로 이용되지 않으며, 서비스가 종료되거나 구독을 해지할 경우 즉시 파기됩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