람다256, 인도네시아 스테이블코인 파트너십 체결

강승환 기자 | 기사입력 2020/03/13 [00:49]

람다256, 인도네시아 스테이블코인 파트너십 체결

강승환 기자 | 입력 : 2020/03/13 [00:49]



블록체인 서비스 플랫폼 루니버스의 운영사인 ‘람다(Lambda)256’(대표 박재현)은 인도네시아 스테이블코인 운영사 ‘루피아 토큰’ (Ruphia Token Indonesia, 대표 Jeth Soetoyo)과 파트너십을 맺고 법정 화폐 기반 스테이블코인을 런칭했다고 12일 밝혔다.

 

람다256이 자체 기술력으로 개발한 ‘루니버스 스테이블코인 솔루션’의 첫 적용 사례로, 해당 스테이블코인은 현재 업비트 인도네시아 거래소에(종목명: IDRTL) 상장돼 거래 중이다.

 

‘루피아 토큰’은 2019년 설립된 회사로, 인도네시아 법정화폐와 1:1로 페깅되는 첫 번째 블록체인 기반 디지털 머니 프로젝트이다.

 

플랫폼 내 1개의 토큰(IDRTL)은 플랫폼 내에서 항상 1루피아(IDR)로 교환이 가능하다. 블록체인의 보안, 투명성, 크로스보더 트랜잭션 등의 특성을 활용하여 글로벌 디지털 루피아로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사업을 전개 중이며, 특히 무역 금융(Trade Finance)에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

 

양사간 파트너십 발표에 따르면 실생활에 사용 가능한 디지털 머니로서의 블록체인 개발을 위해 높은 수준의 보안 및 성능이 필요했고, 이를 루니버스 플랫폼 및 스테이블코인 솔루션을 통해 해결했다고 밝혔다.

 

토큰 전송 속도 향상, 트랜잭션 발생 비용 최적화, 보안 극대화 등을 확보하는 동시에 가스비를 이종 코인이 아닌 루피아 토큰으로 지불할 수 있어 고객 사용성이 제고되고, 이를 통해 인도네시아 시장 내 선도 디지털 머니로서 자리매김 할 것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루피아 토큰 Jeth Soetoyo 대표(CEO)는 “루니버스 블록체인 상에서 개발된 루피아 토큰은 타 블록체인 대비 최고수준의 속도 및 성능을 제공하며 사용자가 체감하는 트랜잭션 수수료는 업계 최저 수준”이라고 말하며 “루니버스와 함께 인도네시아 내 디지털 머니의 확산을 가속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람다256 정권호 최고전략책임자(CSO)는 “디지털 머니로서의 블록체인 기술 활용은 중국을 더불어 스웨덴, 노르웨이, 캄보디아 등 다양한 국가에서 적극적으로 검토 및 시도되고 있다”고 말하며 “루피아 토큰이 인도네시아를 대표하는 기업 주도형 블록체인 기반 디지털 머니로서 역할을 해 주기를 기대하고, 이를 위해 루니버스는 사용성 극대화를 위한 지원을 계속할 것” 이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뉴스레터 구독하기

세상을 바꾸고 있는 블록체인과 IT 관련 이야기를 쉽고 재미있게 만나보세요.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뉴스레터 발송을 위한 최소한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이용합니다. 수집된 정보는 발송 외 다른 목적으로 이용되지 않으며, 서비스가 종료되거나 구독을 해지할 경우 즉시 파기됩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