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젠서 재단, 비트포인트코리아 거래소 인수 ... '암호화폐 생태계 지평 넓힌다'

이선영 기자 | 기사입력 2020/06/25 [11:37]

젠서 재단, 비트포인트코리아 거래소 인수 ... '암호화폐 생태계 지평 넓힌다'

이선영 기자 | 입력 : 2020/06/25 [11:37]

▲ 사진: 지피커뮤니케이션즈 제공

 

젠서(Xensor Limited, Hong kong) 재단이 비트포인트코리아 거래소를 인수했다고 25일 밝혔다. 젠서는 이번 인수를 통해 암호화폐 생태계의 지평을 넓혀갈 것이라 전했다. 

 

비트포인트코리아는 일본의 3대 거래소 중 하나인 비트포인트(Bitpoint)와 국내 법인의 합작법인으로, 온/오프라인 유통매장과의 업무 제휴를 통해 암호화폐 결제 시스템 도입과 관련 시장 선점을 목표로 하고 있는 암호화폐 거래소이다. 

 

일본의 비트포인트 거래소는 일본 금융청(金融庁, Financial Service Agency)으로부터 정식 영업을 인가 받았으며, 일본 내에서 뿐 아니라, 세계적인 거래소로 인정받고 있는 비트플라이어(Bitflyer), 코인체크(Coincheck) 거래소의 뒤를 이어 3대 거래소로 인정받고 있다는 점에서 그 영향력이 크다고 할 수 있다. 

 

비트포인트코리아 거래소는 트레이딩 플랫폼, 메타트레이더4(MetaTrader4)를 제공한다. 자동매매 기능을 활용해 고객이 쉽고 편리하게 암호화폐를 거래할 수 있다. 또한, 일본 비트포인트의 보안 시스템 도입을 통해 높은 수준의 자산보호 환경과 정보 보안 관리, 사이버 공격에 대한 대비 수준이 높다는 것이 특징이다. 

 

젠서는 저전력-장거리(LPWA) 센서를 기반으로 건물의 관리 포인트를 자동으로 감시하고, 화재와 누수, 감전 등의 위험을 실시간 데이터를 통해 대비할 수 있는 IoT 프로젝트이다.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데이터의 무결성을 확보하고 건물 주요 포인트에 배치되어 있는 센서로 데이터를 수집하여 이를 탈중앙화 방식으로 거래할 수 있는 마켓플레이스를 구축하고자 한다. 

 

젠서는 “이번 비트포인트코리아 거래소 인수를 통해서 젠서가 만들어가는 블록체인 생태계의 기본 틀이 완성 되었다”고 밝히며, 거래소 영업을 시작할 지와 젠서(XSR)가 해당 거래소의 기축 통화로 쓰일 수 있을지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증권, 은행권 개발 경험이 많은 제닉스스튜디오의 이력으로 볼 때, 이번 인수가 특금법 시행을 앞둔 거래소 시장에 어떤 영향을 줄 것인지 귀추가 주목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