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시드, 합성토큰 발행 및 거래 플랫폼 ‘신세틱스’에 투자

강승환 기자 | 기사입력 2020/08/04 [10:26]

해시드, 합성토큰 발행 및 거래 플랫폼 ‘신세틱스’에 투자

강승환 기자 | 입력 : 2020/08/04 [10:26]

▲ 사진: 해시드 제공

 

블록체인 전문 투자사인 해시드(대표 김서준)가 합성토큰 발행 및 거래 플랫폼인 신세틱스(Synthetix)에 투자를 집행했다. 금번 투자 라운드에는 해시드와 더불어 파라캐피털(ParaFi Capital), 쓰리에로우(Three Arrows) 등의 해외 투자사들이 함께 참여했다.

 

2017년에 설립된 신세틱스는 주식, 금, 법정화폐 등의 실물자산의 가격을 추종하는 합성토큰을 발행하고 거래할 수 있는 동명의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다. 현재 신세틱스에서는 비트코인, 이더리움 등 다양한 암호화폐를 포함하여 미국달러, 유로화, 엔화를 비롯한 법정화폐, 그리고 금, 은과 같은 귀금속, FTSE, 닛케이와 같은 주요 국가의 주가지수 등이 발행되어 거래되고 있다. 또한 신세틱스는 향후에 애플, 테슬라 등 인기있는 주식의 합성토큰 상품도 출시할 계획이다. 

 

현재 합성토큰은 퍼블릭 블록체인에서 가장 주목받는 개념 중 하나이다. 상대적으로 역사가 짧고 내재가치가 부족한 암호자산 거래 시장에서, 전통자산 거래의 플랫폼으로 퍼블릭 블록체인의 개념을 확장시킬 수 있기 때문이다. 또한 복잡한 신원인증을 거쳐야만 소유권을 가질 수 있는 주식과는 다르게 합성토큰을 이용하면 누구나 전세계 금융자산의 수익에 노출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 사진: 신세틱스 서비스 화면 | 해시드 제공

 

신세틱스의 캐인 워윅(Kain Warwick) 대표는 “디지털 합성자산을 통한 금융 파생상품의 거래는 금융업계의 혁신을 가져올 것이라 확신한다” 며, “디지털 자산에 관심이 높고 거래가 가장 활발한 한국에서의 사업 확장에 해시드의 지원이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해시드의 김서준 대표는 “신세틱스는 합성토큰에 대해서 가장 급진적으로 고민하고 실험하고 있는 팀이다”며, “현재 탈중앙화 금융 생태계가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데, 합성토큰이 보편화 되면 암호자산에 관심이 없는 일반 투자자들까지 생태계에 유입될 수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뉴스레터 구독하기

세상을 바꾸고 있는 블록체인과 IT 관련 이야기를 쉽고 재미있게 만나보세요.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뉴스레터 발송을 위한 최소한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이용합니다. 수집된 정보는 발송 외 다른 목적으로 이용되지 않으며, 서비스가 종료되거나 구독을 해지할 경우 즉시 파기됩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