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이더리움 약세장 ... 구글 트렌드지수로 먼저 알 수 있었다

이선영 기자 | 기사입력 2020/09/09 [10:35]

비트코인∙이더리움 약세장 ... 구글 트렌드지수로 먼저 알 수 있었다

이선영 기자 | 입력 : 2020/09/09 [10:35]

공시데이터 기반 가상자산 정보 포털 쟁글은 8월 비트코인과 이더리움의 구글 트렌드지수가 가격에 선행하는 모습을 보였다고 8일 밝혔다. 구글트렌드지수를 통해 일반 대중의 관심이 각 자산의 활성도에 얼마나 기여했는지, 지갑 수나 온체인 지표들과 함께 보면 유의미한 분석이 가능하다고 봤다.

 

9월 이후 비트코인과 이더리움 가격이 각각 -15%, -26%를 기록하면서 약세장을 보이는 가운데, 업계에서는 가격 조정 원인에 대한 분석이 나오고 있다. 주식시장 약세가 비트코인을 포함한 암호화폐 가격 하락으로 이어졌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는 상황. 쟁글 리서치는 온체인 지표 등에서 8월 이후 가격 변동성이 확대될 것이라며 주의를 요한 바 있다.

 

대중의 관심도를 측정하기 위한 지표인 구글 트렌드 지수는 8월 초 정점을 기록한 후 월말까지 하향세를 보이면서 가격을 선행했다. 특히 이더리움은 5월 이후 신규지갑 수가 지속적으로 감소해왔고, 8월과 9월에는 90일 기준 신저점을 연달아 경신하기도 했다. 

 

쟁글 리서치는 구글트렌드 지수와 신규지갑수 감소 등 지표를 통해, 디파이 시장이 소수의 시장 참여자로 인해 과열됐다는 추측의 근거가 된다고 분석했다. 또 다른 전통 자산시장 대비 급격하게 가격 조정이 된 원인이라고도 봤다. 전통 시장 대비 규모가 작은 가상자산 시장 내 새로운 참가자 유입이 둔화된 만큼 타격이 컸던 것이다.

 

▲ 사진: 크로스앵글 제공


이더리움은 지난 3개월 동안 비트코인보다 많은 관심을 받아왔고, 실제 가격 상승세도 높았다. 지난 1년간의 구글 트렌드 지수에서도 비트코인 관심도가 가장 높았던 것은 세번째 반감기였던 5월 중순이었지만, 이더리움의 관심은 8월 초에 증폭됐었다. 

 

▲ 사진: 크로스앵글 제공

 

▲ 사진: 크로스앵글 제공


쟁글 리서치 선임연구원은 "구글 트렌드 지수만을 단독으로 사용해 비트코인이나 이더리움의 가격 방향성에 대해 판단을 하기는 어렵다"면서도 "일반 대중의 관심이 각 자산의 활성도에 얼마나 기여했는지, 지갑 수나 온체인 지표들과 함께 보면 유의미하게 분석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뉴스레터 구독하기

세상을 바꾸고 있는 블록체인과 IT 관련 이야기를 쉽고 재미있게 만나보세요.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뉴스레터 발송을 위한 최소한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이용합니다. 수집된 정보는 발송 외 다른 목적으로 이용되지 않으며, 서비스가 종료되거나 구독을 해지할 경우 즉시 파기됩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