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타노니아, 메이킹래빗과 블록체인 기반 시점보안 응용사업 협력

이선영 기자 | 기사입력 2021/01/19 [09:38]

메타노니아, 메이킹래빗과 블록체인 기반 시점보안 응용사업 협력

이선영 기자 | 입력 : 2021/01/19 [09:38]

▲ 사진: 메타노니아 제공

 

시점확인서비스 전문기업 '메타노니아'(대표 최세웅)가 여권정보 변환솔루션기업 '메이킹래빗'(대표 최진기)과 블록체인 기반 시점보안 응용사업에 협력하기로 합의하고, 서울시 성북구 소재 메타노니아 본사에서 전략제휴 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메이킹래빗'은 특허받은 여권정보 변환솔루션으로 외국인 관광객들이 상품을 구입할 때 부가세를 즉시 환불 정산해 주는 사후면세 환급 솔루션을 개발해 온 IT벤처기업이다. 국내 중소면세점은 여권리더기가 없는 곳이 많아, 부가세 환급을 받으려면 매장에서 발행한 환급전표와 영수증을 갖고 출국전 공항/항만에서 1~2시간씩 환급절차를 밟아야 해 외국인 관광객의 불만이 많았다.

 

메타노니아는 자체 개발한 첨단 블록체인 기반 시점확인서비스(TSA)와 분산신원확인(DID) 기술을 메이킹래빗 부가세환급 솔루션에 우선 적용, 외국인 여행객들의 여권정보를 QR코드나 바코드로 변환해 암호화하고, 여권리더기가 없는 면세점에서도 개인정보 유출없이 여권정보를 안심확인할 수 있게 상품화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메타노니아 시점확인서비스'는 금융결제, 공공문서, 전자상거래, 업무데이터, 빅데이터 가공시 생성된 전자문서 관련정보와 이에 따른 전자지문을 블록체인에 저장, 원본이 수정 변경됐는지 여부를 확인해 주는 블록체인 기반 플랫폼형 서비스다.

 

최세웅 메타노니아 대표는 "메이킹래빗과 손잡고 블록체인 기반 시점확인기술을 적용한 획기적인 부가세 환급솔루션을 완성해, 관광한국의 디지털 경쟁력을 높일 것"이라며 "앞으로 대학, 대기업, 정부기관 등과 협력해 대학입시, 학력고사, 채용시험, 공무원채용시 필수적인 위변조 솔루션을 개발, 신뢰를 제공하는 블록체인 미들웨어 전문기업으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말했다.

 

메타노니아는 4차산업 핵심기술 선도기업으로, 데이터 생산자의 주권 확립을 위한 블록체인 기반 '시점확인서비스'를 개발해 전자문서 보안인증 시장의 다크호스로 급부상하고 있다. 최세웅 대표는 서울대 약대 졸업 후 30여년간 ERP, 금융, 의료 등 다양한 분야에서 첨단 서비스 개발을 주도한 SW전문가로, 현재 앤드어스 블록체인연구소 소장을 맡고 있고, 동국대 국제정보보호대학원에 출강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뉴스레터 구독하기

세상을 바꾸고 있는 블록체인과 IT 관련 이야기를 쉽고 재미있게 만나보세요.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뉴스레터 발송을 위한 최소한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이용합니다. 수집된 정보는 발송 외 다른 목적으로 이용되지 않으며, 서비스가 종료되거나 구독을 해지할 경우 즉시 파기됩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