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가코인 2주 연속 강세 ... 평균 150% 이상 상승세 보여

박소현 기자 | 기사입력 2021/03/23 [10:46]

저가코인 2주 연속 강세 ... 평균 150% 이상 상승세 보여

박소현 기자 | 입력 : 2021/03/23 [10:46]

▲ 사진: 후오비코리아 제공

 

글로벌 가상자산 거래소 후오비코리아(대표:박시덕)가 테더(USDT) 마켓과 비트코인(BTC) 마켓에 상장 된 10원 미만 저가코인의 2주 연속 평균 거래를 분석하고 동향을 금일(23일) 발표 했다.

 

저가코인이란, 통상적으로 거래소에 상장된 코인 중 약 10원 미만의 가격대를 형성한 가상자산을 말한다.

 

가상자산은 최근 비트코인의 상승에 따라, 가상자산 투자가 연일 화제가 되며, 투자에 관심이 커지고 있다. 일부 코인에서 큰 수익률이 기사화되며 신규 투자자들이 대거 가상자산 시장으로 진입이 늘고 있다. 

 

후오비코리아 분석결과 저가코인은 2주간 150%의 상승세를 보였다.  이는 힛체인(HIT), 피봇(PVT), 이모지 네트워크(LOL), 오디세이(OCN), 비트토렌트(BTT)가 지난주에 이어 100%가 넘는 상승을 보인것과 최근 알트코인 중 저가코인의 투자 비중과 자본 유입이 증가함에 따른 영향이 전반적으로 랠리 급등으로 이어졌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10원 미만의 가상자산의 급등세는 기성 고가의 가상자산에 비하여 개인 투자자들의 자본 유입이 쉽기 때문으로, 가상자산의 상승세를 견인한 것으로 보여진다.  앞서 거론한 5개코인 이외의 10원대 코인들도 50%가 넘는 상승세를 보이며, 저가코인 강세를 확인 할 수 있었다. 

 

상장된 저가코인들은 지난 2주간 전반적으로 가격이 2배 이상 급등을 보였으며.  이러한 동향은 10원 미만 저가코인에서 50원에서 100원까지 범위가 넓어지고 있다.

 

후오비 코리아 애널리스트 최진영 책임은, “신규 투자자들이 소액으로 부담 없이 투자할 수 있어, 저가코인이 급부상하고 있다.”며 “하지만 가격 변동이 심한 만큼, 투자하기 전 가상자산에 투자하는 모든 위험을 완전히 이해하고 신중한 투자 결정을 부탁드리며, 저가코인은 가격대가 가벼운 만큼 급락폭도 심한 편으로 하루만에 100%가 오를 수도 있지만, 반나절이 안되어 100%가 빠질 수도 있는 리스크가 있어, 투자에 주의할 필요가 있다” 고 말했다.

 

한편, 후오비 코리아는 국내에서 가장 많은 저가코인이 상장된 거래소이며, 테더(USDT) 마켓과 비트코인(BTC) 마켓에 가장 높은 유동성과 거래량을 보이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뉴스레터 구독하기

세상을 바꾸고 있는 블록체인과 IT 관련 이야기를 쉽고 재미있게 만나보세요.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뉴스레터 발송을 위한 최소한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이용합니다. 수집된 정보는 발송 외 다른 목적으로 이용되지 않으며, 서비스가 종료되거나 구독을 해지할 경우 즉시 파기됩니다.

광고
광고